News

기후 변화: 알래스카 보호구역이 석유 개발지역으로 개방된다

트럼프 행정부가 북극 국립야생동물보호구역(ANWR)에서 사상 처음으로 ‘석유 시추권’ 판매를 추진하고 있다.

이 지역에는 북극곰·순록·늑대 등을 포함해 많은 동물들이 서식하고 있다. 하지만 수십 년간 이어진 긴 논쟁 끝에, 보호구역의 약 5%에 해당하는 지역에 대한 시추권 임대 사업이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반대론자들은 트럼프 대통령의 임기가 끝나기 불과 며칠 전에 매각이 이뤄졌다며 비판하고 있다. 국립야생동물보호구역은 7만8천㎢에 달한다. 북극곰을 포함해 여러 종에게 매우 중요한 장소다. 겨울철에 임신한 곰들은 출산하기 위해 이곳에 굴을 만들기도 한다. 최근 기온이 상승하며 해빙이 얇아지면서 곰들은 육지 쪽에 굴을 짓기 시작했다.

보호구역의 해안 평야에는 이런 서식지가 많이 들어서 있다. 이 곳은 또한 약 20만 마리에 달하는 포큐파인 카리부(Porcupine caribou·삼림순록)의 주요 서식지이자 산란지이기도 하다. 하지만 이런 동물들이 선호하는 해안 평야가 석유 시추권 판매 지역이 되고 있다. 주정부의 지원을 받는 석유 회사들과 이를 반대하는 환경 보호론자 및 현지인들은 수십 년간 갈등을 빚어왔다. 많은 알래스카 정치인들은 보호구역에 구멍을 뚫으면 서쪽에 있는 ‘프루도 베이’ 유전처럼 주요 유전지를 찾을 수 있다고 믿고 있다.

프루도 베이는 북미에서 가장 큰 유전이다.

개발 지지론자들은 북극 국립야생동물보호구역이 지질학적으로 프루도 베이와 동일하며 원유 매장량도 풍부하다고 주장한다.

알래스카에서 석유는 주요 수입원으로, 주정부는 석유 등 천연자원에서 비롯된 수입 일부를 영구기금 배당금으로 조성해 모든 주민에게 연간 약 1600달러(174만8800원)를 지급하고 있다. 2017년 트럼프 행정부는 감세 법안에 보호구역 해안 평야를 개방하는 조항을 포함했다. 이곳 개발을 통해 감세 비용을 상쇄시키겠다는 방침이었다. 미국 토지관리국(US BLM)은 약 100만 에이커에 달하는 지역을 22개 구역으로 나눠 개발권을 팔고 있다. 10년 동안 공유지를 임대해 석유와 가스를 개발할 수 있는 권리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Back to top button